[오컬트] 카발라(Kabbalah) : 진실된 기초 입문자료 > 카발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에소테릭

 

카발라

카발라 | [오컬트] 카발라(Kabbalah) : 진실된 기초 입문자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영호 작성일15-04-08 21:02 조회3,215회 댓글6건

본문

Read: 331, Vote: 3, Date: 2005/11/04 23:58:24 , IP: 61.73.147.59
글 제 목 [오컬트] 카발라(Kabbalah) : 진실된 기초 입문자료
작 성 자 신영호 (picknic12@naver.com)
링 크 http://www.theosophy.or.kr/bbs/zboard.php?id=free_bbs&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483 (Visit : 56)



Kabbalah:  A Real Basic Introduction 
Copyright by Karen Chapdelaine, 1994 
카발라 : 진실된 기초 입문자료 
저자권자: 카렌 챕델레인, 1994 

A Beginning 
시작 

Many people when they start getting into magick, try to read someone   
like Crowley, Dion Fortune, W.E. Butler, etc., and become frustrated 
by all the reference to the Kabbalah (or Qabalah), of which they often 
know nothing.  And, the "usual sources" often are as confusing and 
complex as the original references.  Everyone has their theory, and 
no one seems willing to simply get people started. 

많은 사람들이  마법에 입문하기 시작할 때 Crowley, Dion Fortune, W.E. Butler 등과 같은 어떤 사람의 글을 읽기 시작할 때 그리고 카발라(Kabbalah 또는 Qabalah)에 대한 전체적인 언급에 의해 좌절됩니다. 그들은 카발라에 대해서 어떤 것도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유용한 원천(소스)들”도 종종 원래 참고문헌만큼이나 혼란스럽고 복잡합니다. 모든 사람들은 그들의 이론을 가지고 있고 어떤 사람은 단지 사람들을 입문시키려고 하는 것 같아 보이지도 않습니다. 

Following is a basic tree diagram, with planetary correspondences, and a 
quick discussion of pillars, a few theories, et al.  It is intended to 
provide the novice student some basic building blocks, not be the "be 
all and end all" of the Kabbalah, or its correct application in magickal 
practice.  I have conspicuously chosen to avoid any discussion of paths 
and their numbers, considering that an advanced and often unnecessary 
topic for those who have not delved too deep. 

다음은 기본적인 나무[역자주:생명의 나무] 다이어그램입니다. 행성과 대응을 갖고 있으며 기둥들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몇 가지 이론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그림은 초보 학인에게 몇 가지 기본적인 기본자료를 제공하도록 의도되었습니다. 마법 수행에 올바로 적용하기 위해서 또는 카발라의 궁극적인 것을 소개하기 위해서는 아닙니다. 필자는 깊이 탐구하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서 고급 주제나 불필요한 주제를 고려하여, 경로(Path:[역자주: 세피라들 간의 경로])와 숫자들에 대한 논의를 피하도록 하였습니다. 

In the interest of making my life easy, I have turned the usual circles 
for the Sephiroth into squares.  Ascii art is easier that way. 

  필자의 삶을 쉽게 하는데 관심을 갖고[역자주: 편리를 위해서] 필자는 세피로스의 유용한 원들을 사각형으로 만들었고 아스키 코드로 만들었습니다. 

In the Tree-of-Life, there are ten Sephiroth.  These can be seen as 
corresponding to the known planets and the Sun.  In various magickal 
systems, a common goal is the attainment of understanding such as 
results from successful traveling the tree from Malkuth, or Earth, to 
Kether, the attainment.  In this presentation, I will associate Kether 
with Pluto, Chokmah with Uranus, and Neptune with Da'ath, the "invisible 
Sepiroth."  I realize this is at odds with many systems and presentations, 
which often give no planetary correspondences whatsoever for these 
Sephiroth.   However, it seems logical that these "recently discovered" 
planets should be assigned, and when this is done, these are the usual 
choices.   These attributions can be especially meaningful and helpful to 
a new "magickal" student with a background in and understanding of 
astrology and/or planetary attributions. 

   생명의 나무에, 열 개의 세피라가 있습니다. 이들은 알려진 행성과 태양에 상응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다양한 마법체계에서, 공통적인 목표는 말쿠트(Malkuth) 즉 지구로부터 케테르(Kether), 즉 도달에 이르기까지 생명의 나무를 성공적으로 여행하는 것으로부터 얻어지는 결과에 대한 이해의 성취에 있습니다. 여기 제시한 바에 따르면 필자는 케테르(Kether)를 명왕성(Pluto)으로, 초크마(Chokmah)를 천왕성(Uranus)으로 해왕성(Neptune)을 다쓰(Da'ath)-“보이지 않는 세피라”와 연관지을 것입니다. 필자는 이것이  이러한 세피로스에 대해 어떤 행성과도 상응성이 없는 많은 시스템과 표현에 불일치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최근에 발견된” 행성들이 할당되었을때 논리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이러한 할당은 유용한 선택이 되었다는 것은 이러한 속성들은 특히 의미심장하며, 점성술(astrology)의 이해와 행성의 속성에 대한 배경을 갖고 있는 새로운 마법 학도에게는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역자주: 점성술에서 10 행성들과 12 사인(Sign)은 각각 고유한 특질과 속성을 가집니다. 10번째 타로카드인 행운의 바퀴는 목성(Jupiter)에 의해 영향을 받는데, 이 목성은 종교, 법, 철학, 지고의 학문 그리고 진리에 대한 탐구를 관할(Rule)합니다.] 



The Tree 
생명의 나무 

        (그림이 깨졌네요. 첨부 화일 참고하세요. ) 

  묵시적 존재의                아인             묵시성(부정성) 
  세 가지 베일                아인 소프           무한 
  (비현현-非顯顯)            아인소프 오르        무한한 빛   

  The three "veils"          ****Ain****           Negativity 
  of negative existence    ***Ain Soph***        The Limitless 
  (unmanifestation).      **Ain Soph Aur**    The Limitless Light 

                           (Middle Pillar, 
                     "Mildness" or "Equilibrium") 
                            ------------ 
                       |케테르  KETER  왕관 | 
                           |    (1)     | 
                           |Pluto(명왕성) | 
                          / ------------\                               
(왼쪽 기둥r    ,        /          |          \         (오른쪽 기둥, 
or "엄격함")        /             |              \     or "자비") 
------------/                   |                   \------------ 
|비나  BINAH 이해 |             |           | 호크마  HOKHMAH  지혜  | 
|    (3)     |-------------------|-------------------|     (2)    | 
|  Saturn(토성)|                   |                   |   Uranus(천왕성)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Da'ath                /        | 
     |         \           * (심연The Abyss) *          /         | 
     |          \           Neptune(해왕성)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게브라  GEVURAH  정의| \     |          /      | 헤세드 HESED 자비 | 
|    (5)     |--------\----------|-----------/-------|     (4)    | 
| Mars(화성)|        \               |          /        |   Jupiter(목성)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티페레트  TIFERET  본질, 미 |          | 
     |                     |    (6)     |                     | 
     |                     |  The Sun(태양)   |                     | 
     |                  /   ------------  \                   |         
     |               /           |           \                | 
     |           /               |              \             | 
------------ /                  |                 \  ------------ 
| 호드  HOD  영광(광명)|        |                   | 네자  NEZAH 승리| 
|    (8)     |-----------------|--------------|     (7)    | 
|  Mercury(수성)|                   |                   |    Venus(금성)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예소드  YESOD  기본|    / 
                  \        |    (9)     |       / 
                    \      |  The Moon(달)|     / 
                     \      ------------     /                           
                       \         |         / 
                        \        |        / 
                         \       |       / 
                          \ ------------/ 
                     | 말쿠트  MALKHUT  왕국 | 
                           |   (10)     | 
                           | The Earth(지구)| 
                            ------------                               

Okay, so you get the picture.  Lots of interesting Hebrew names of the 
Sephiroth, with their various meanings and attributions according to 
which author you are reading, and according to the classic Jewish 
scholars on the Kabbalah.  Their "most common" planetary attributions,   
which with a good book on astrology or a good book on magickal 
attributions of planets are one means of shedding light on the "nature" 
of these Sephiroth.  They also get numbers.   

좋습니다. 여기 여러분은 그림을 보았을 것입니다. 세피로스의 흥미있는 많은 히브리어 이름들이 여러분이 읽고 있는 서적이나 카발라(Kabbalah)를 연구하는 고전적인 유대 학자들에 따라서 다양한 의미와 속성을 지닙니다. 행성들의 마법적 속성들에 관한 양서 또는 점성술에 관한 양서와 함께하는 것이 이러한 세피로스(Sephiroth)의 본성에 빛을 비추는 수단입니다. 세피로스는 또한 숫자를 지닙니다. 

There are 22 "paths," or means of connecting the Sephiroth, which will 
not be discussed here.  I have drawn them in for clarity, but I have not 
appropriately numbered them.   

22개의 경로(Path:길), 즉 세피로스를 연결하는 수단들이 있습니다. 22개의 경로에 대해서는 여기서 설명하지 않습니다. 필자는 명료성을 위해서 경로를 그렸습니다. 그러나 필자는 적당하게 각 경로에 숫자를 할당하지 않았습니다. 

There are also three "veils of negative existence" beyond Kether.  I 
will not discuss them.  Someone else will. 

또한 케테르(Kether)를 초월한 곳에는 “세가지 묵시적(부정적) 존재의 베일”이 존재하며 여기서 이들을 논의하지 않을 것입니다. 다른 서적을 참고하세요. 

Some Ways of Viewing the Information 
정보를 보는 몇 가지 방법들 

According to certain means of addressing the Tree, the Sephiroth can be 
further subdivided into groups.  One manner of doing this is to label 
each "column," as shown here, the left-hand "Pillar of Severity," the 
right-hand "Pillar of Mercy" and the Middle Pillar, also known as the 
"Pillar of Mildness" or the "Pillar of Equilibrium."  In perusing my 
library of works by magickal authors, the most common opinion about 
these pillars seems to be that one should proceed up the tree focused 
on the Middle Pillar.  I would not recommend the beginning student 
concern themselves much with these or other labels, merely understand 
that they are there and so labeled.  Various authors will present their 
own opinions as to what these labels mean and the importance thereof. 

생명의 나무를 언급하는 어떤 수단들에 따르면, 세피로스는 더 나아가 그룹으로 분할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기 위한 한 가지 방법은 그림에서 나타난 것처럼 “기둥”에 레이블을 붙이는 것입니다. 즉, 왼편에는 “엄격함의 기둥”, 오른 편에는 “자비의 기둥” 그리고 “중용의 기둥” 또는 “평정의 기둥”으로서 알려진 중간 기둥으로 말입니다. 마법(도술) 저자들에 의한 작품들의 서고를 찾아보면서, 이러한 기둥들에 대한 가장 일반적인 의견은 사람이 중간 기둥에 초점을 둔 상태로 나무를 따라 올라가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역자주: 붓다께서도 중도(中道)를 가르쳤고 공자께서도 중용(中庸)을 가르쳤습니다. 이는 결국 동서양을 통관하는 사상으로 인간의 본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어디에 치우치지 않고 정도(正道)를 걸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필자는 입문 학도가 이러한 레이블들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입문자들은 단지 레이블이 존재하고 그런식으로 붙여진다는 것을 이해하면 될 것입니다. 다양한 저자들이 이러한 레이블의 의미와 중요성에 대해서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하기 때문입니다. 

Another manner of subdividing the Sephiroth is to group them into 
triangles.  Da'ath and Malkuth are basically "left out" of these 
groupings.  One grouping is Kether, Chokmah and Binah, sometimes called 
the "supernal" triangle.  A second is Chesed, Geburah and Tiphareth, 
with labels too numerous to mention.  The final triangle consists of 
Netzach, Hod and Yesod.   

세피로스를 분할하는 또 다른 방법은 세피로스를 삼각형으로 그룹짓는 것입니다. 다스(Da'ath)와 말쿠스(Malkuth)가 기본적으로 이 그룹핑에서 빠집니다. 하나의 그룹은 케테르(Kether-왕관), 호크마(Hokmah-자비), 비나(Binah-이해)입니다. 이 그룹은 “신성한” 삼각형이라고 종종 불립니다. 두 번째는 헤세드-HESED-자비, 게브라  GEVURAH-정의, 티페레트-TIFERET-본질, 미 인데 이들에 대해서는 너무 많은 레이블을 붙이기 때문에 언급하기 어렵습니다. 마지막 삼각형 그룹은 네자-NEZAH -승리, 호드-HOD-영광(광명), 예소드-YESOD-기본, 기초 입니다. 

  Still yet another way of viewing the tree is the "path of the serpent" 
and the "path of the sword," which visually appears like many magickal 
symbols, as well as resembling a caduceus somewhat.  In this 
construction, the "path of the serpent" follows the numbers given in 
order, with the "head" of the serpent in Kether and the "tail" of the 
serpent in Malkuth.  This manner of addressing the three noticably 
"touches" all the Sephiroth.  To visualize the sword, overlay it on the 
Middle Pillar, with the hilt in Kether and the point in Malkuth.   

  그러나 생명의 나무를 바라보는 또 다른 방식은 “독사의 길”과 “검의 길”이 있습니다. 케두세우스([역자주: 동아프라임 사전에 의하면 Zeus의 사자(使者) Hermes의 지팡이로서 두 마리의 뱀이 감기고 꼭대기에 쌍날개가 있는 지팡이를 의미합니다])와 다소 유사하기도 하며 많은 마법적 상징들처럼 시각적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구성에서, “독사의 길”은 순서로 주어진 숫자를 따릅니다. 독사의 “머리”는 케테르이고 독사의 꼬리는 말쿠스입니다. 생명의 나무를 언급하는 이러한 방식은 모든 세피라들을 운행합니다. 검을 시각화하기 위해서 검을 중간 기둥에 위치시키고 케테르를 검의 자루로 그리고 말쿠스를 검의 뾰족한 끝으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Some people will tell you you need to "back into" the tree.  Some people 
will talk about "Qlippoth," or "negative shadows" of the Sephiroth. 
Some people will tell you that Kether is in Malkuth (i.e., they connect 
back together).  These can all be very interesting or very boring ways 
to look at things, depending on the author and your interests. 

  몇몇 사람들은 여러분에게 여러분이 생명의 나무로 “되돌어 들어가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합니다. 몇몇 사람들은 세피로스의 “부정적 그림자”인 클리포스"Qlippoth”에 관해 이야기할 것입니다. 또한 몇몇 사람들은 여러분에게 케테르가 말쿠스안에 위치한다고 이야기 합니다(즉, 케테르가 뒤로해서 말쿠스와 연결되어 있다고 말입니다). 이러한 것들 모두가 저자에 따라 그리고 여러분의 관심에 따라 상황을 바라보는 매우 흥미롭고도 지루한 방식이 될 수 있습니다. 

The Importance of Tiphareth and That Annoying Invisible Sephira 
Tiphareth, or "the Sun" is associated in many magickal systems, 
including Aleister Crowley's with what he called "knowledge and 
conversation of your Holy Guardian Angel" or understanding of one's 
True Will.  He even wrote a ritual specifically geared to attain this 
state, or what could be seen as "progress" to this point in the Tree.   
I can attest from personal experience that this is a rather heady 
experience, to be fully "in the glory of Tiphareth."  In a Middle Pillar 
approach, the obvious "next step" is crossing the "abyss", or passing 
through (or around, or over, etc., etc.) Da'ath.  Phrases such as 
"dweller on the threshold," names such as "Choronzon" or the "demon of 
the Abyss" are tossed about.  Doesn't sound like fun?  It's not supposed to. 

티파레스(Tiphareth)의 중요성 그리고 이 성가신 보이지 않는 세피라 티파레스, 즉 “태양”은 많은 마법 시스템에 연관됩니다. 그리고 알리스터 크로울리가 “당신의 성스러운 보호 천사의 지식과 대화”로 또는 사람의 진실된 의지에 대한 이해로 불렸던 것과 연관됩니다. 알리스터 크로울리는 심지어 이러한 상태에 도달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된 예식을 작성했고 또한 생명의 나무에서 이 지점에까지의 “진행”으로서 보일 수 있는 예식을 작성했습니다. 중간 기둥 방식에서, 명백한 “다음 단계”는 “심연-Abyss"를 가로지는 것입니다. 즉 다쓰(Da'ath)를 건너는 것입니다. ”문턱의 거주자“와 같은 구절들, ”코론존(Choronzon)"과 같은 이름 또는 “심연의 악마”와 같은 이름들이 이야기 되었습니다. 재미있게 들리지 않나요? 재미있는 것 같지 않군요. 

A psychological approach might say that this is the part of yourself you 
deny:  the things you don't like about yourself.  In a departure from my 
"info only" approach I will offer this "way of looking at it" that I think 
gets passed over and/or shrouded in mystery by those who martially enter 
the Abyss to "defeat" the demon. 

  심리학적 접근은 이것은 여러분이 부인하는 여러분 자신의 일부라는 것을 말합니다. 즉, 여러분이 여러분에 관해서 좋아하지 않는 것들 말입니다. 필자의 “정보만으로”의 접근방식에서 출발할 때 필자는 악마를 “물리치기” 위해서 심연에 당당하게 들어가는 사람들에 의해 건너졌다고 신비롭게 감추어졌다고 생각하는 “그것을 지켜보는 방법”을 제공할 것입니다. 

In an old Star Trek episode (oh no, she's using television shows!), 
Captain Kirk is split by the transporter into two beings, one "evil" and 
strong, and the other "good" and weak.  Now, I don't believe in evil and 
good, per se, but the analogy is useful.  The "weak" side had all the 
intellect, control and compassion we associate with "nice" behavior, 
while the "strong" side had all the power, passion and forcefulness we 
associate with "emotional" and "not so nice" behavior.  Problem was, the 
"weak" Kirk couldn't even make a decision by himself, he couldn't commit 
to a choice, and the "strong" Kirk couldn't control his behavior or 
understand the needs of another human being.  He was divided against 
himself.  In the resolution, they are sent through the transporter 
again, and the "weak" Kirk reassures and embraces the "strong" Kirk so 
they can be together again, and he can be whole again and "able to 
command." 

옛날의 스타트랙이라는 SF 기획물 에피소드에서(알고보니 맙소사, 그녀는 텔레비전 쇼 프로를 사용해서 자신의 설명을 하고 있군요.), 쿽 대장은 전송장치에 의해 두 존재, 즉 하나는 “악한”그리고 강한 존재로 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선한” 그리고 약한 존재로 분리됩니다. 지금 필자는 악과 선 그 자체를 믿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비유가 유용해서 입니다. “약한”편은 모든 지성과 통제 그리고 연민을 갖추어 있고 이는 우리가 “좋은” 행위와 연관되는 것들입니다. 반면에 “강한”편은 모든 힘, 열정, 강함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가 “감정적인” 그리고 “그렇게 좋지 않은”행위와 연관됩니다. 문제는 그 “약한” 쿽은 스스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선택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강한” 쿽은 자신의 행위를 제어할 수 없으며 또 다른 사람의 존재에 대한 필요성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쿽은 자신에 대해서 두 개의 인격체로 분리되었습니다. 결국에, 그들은 다시 변환기로 보내졌고 그리고 “약한” 쿽은 기운이 북돋았고 “강한”쿽을 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다시 함께하게 되었고 쿽은 다시 전체가 되어 “명령을 내릴 수 있게”되었습니다. 

Why does this seem so important to me?  It often seems we are "divided 
against ourselves" in this society, calling parts of ourselves "bad" and 
others "good," judging ourselves and others very harshly, perhaps 
disabling ourselves by denying ourselves all our abilities.  I don't 
think we all divide like Captain Kirk, but I suggest that the "demon of 
the abyss" is this "shadow self" we have judged and thrown away, rather 
than choosing to embrace and also control.  However we visualize the 
process, I would like to offer that a useful way might be to see 
ourselves embracing the demon and unifying it with the angel, to become 
more whole.  I have found it very useful for me, at any rate, and offer 
it to others as an idea I think has merit and may be helpful for the 
beginning student in magick, once he or she progresses a little further 
on the path.   

  이것이 왜 나에게 그렇게 중요한가요? 이것은 종종 우리가 사회 속에서 “우리 자신에 대해서 나뉘어 진다”는 것입니다. 우리 자신의 일부를 “나쁜”것으로 다른 일부를 “좋은”것으로 부르면서 그리고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을 매우 거칠게 을 판단하고 우리 스스로 우리의 모든 능력을 부인함으로써 우리 자신을 무능케 한다고 말입니다. 필자는 우리 모두가 쿽 대장과 같이 분리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필자는 “심연의 악마”는 우리가 포용하고 또한 통제하도록 선택하기 보다는 오히려 판단하고 떨구어 버려왔던 이“그림자 자아”라고 제시합니다. [역자주: 깨달음을 얻기 전까지는 인간은 누구나 야누스의 얼굴과 같은 양면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는 그러한 예들 중의 극단적인 한 이야기라 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우리가 그 과정을 시각화할지라도 필자는 어떤 유용한 방식이 우리자신이 악마를 포용하고 그 악마를 천사와 합일시켜 더 완전하게 되는 것을 목격해야만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필자는 이 이야기가 마법에 입문한 학도를 위해 장점이 있고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마법 입문 학도들이 그들의 수련 길에서 약간 더 진보할 수 있다면 말입니다. 
   
In Conclusion 
결론적으로 

Many writers will toss the Kabbalah, several perspectives on Astrology, 
the Tarot, 6 or 7 systems of magick, Yoga, numerology, etc. at you. 
Some of it will stick.  I hope this little treatise provides some "glue" 
for the Kabbalah information.  In my estimation, they all relate back to 
each other, and the importance of them all is understanding of self.  In 
other words, take a step back once in a while, don't get too mesmerized 
by all the details.  The "goal" is to become more aware of the "real 
world," and more effective in your chosen path in the universe, and 
hopefully a more wonderful human being, in touch with your starry 
nature and the starry nature of the other beings on the planet.  Magick 
should help in this task.  The ways of viewing the tree, the symbols you 
might associate with a particular thing, tools you choose and the 
rituals you perform should be focused on what they teach you, and how 
they help you become what you want to be, or your "best true self," they 
are not an end in and of themselves. 

많은 작가들은 카발라, 점성술에 관한 여러 가지 관점들 그리고 타로(Tarot) 및 마법의 6 또는 7 체계, 요가, 수비학(numerology) 등을 여러분에게 이야기할 것입니다. 그것의 몇몇은 공갈일 것입니다. 필자는 이 작은 논문이 카발라 정보에 대한 몇몇 “아교”를 제공하기를 희망합니다. 이러한 카발라에서 수비학에 이르는 모든 도학(道學)들 대한 중요성은 자아(Self)를 이해하는데 있습니다. 다른 말로 하면, 당분간 한 발자국 물러서서 모든 상세한 내용들에 의해 너무 매료되지 마시기 바랍니다. [역자주: 결국, 깨달음이 중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아무리, 도학을 많이 배우고 술법과 마법을 많이 배운다고 하여도 깨달음이 없다면 보다 심원한 의미를 깨우치지 못하고 인생을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목적”은 “실제 세계”를 더 잘 인식하고 여러분이 우주에서 선택한 길에서 더 효과적으로 되는 것이며 희망적으로 더 경이로운 인간 존재가 되는 것입니다. 이 것은 바로 여러분의 별의 본성과 이 행성에 존재하는 다른 존재의 별의 본성과 화합할 때 가능합니다. 마법은 이 임무를 수행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생명의 나무를 바라보는 방식들, 여러분이 특정 사물과 연관할 수 있는 상징들, 다시 말해서 여러분이 선택한 도구와 여러분이 수행하는 예식들은 이들이 여러분에게 가르치는 것에 초점이 맞추어져야 하며 이들은 여러분이 원하는 것이 되도록, 즉 여러분의 “최선의 진실된 자아”를 찾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이들은 그들 스스로 는 어떤 결과도 아닙니다. [역자주: 중요한 것은 이러한 카발라와 같은 오컬트를 통해서 여러분의 진실된 자아를 찾아가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Every man and every woman is a star.*** 
***모든 남자 모든 여인은 별입니다. *** 

~References: 

1) _Magick in Theory and Practice_, by Aleister Crowley. 
  Castle Books, New York. 
2) _777 and Other Qabalistic Writings of Aleister Crowley_.   
  Samuel Weiser, Inc., New York, 1973. 
3) _The Mystical Qabalah_, by Dion Fortune. 
  Samuel Weiser, Inc., York Beach, Maine, 1984. 
4) _Inner Traditions of Magic_, by William G. Gray. 
   Samuel Weiser, Inc., New York, 1978.


[이 게시물은 화이트로즈 님에 의해 2015-04-08 21:03:31 옛자유게시판~2011에서 복사 됨]
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신영호님의 댓글

신영호 작성일

신영호
61.73.147.59 그림이 깨어졌네요. 그림이 무척 중요합니다. 해서, 맨 위의 링크를 클릭해서 비전 지혜 연구 모임인 마나스에 올린 자료를 참고하세요. 그곳은 그림이 안깨졌습니다. 감사합니다. 11/05

두루하사 님의 댓글

두루하사 작성일

두루하사
61.81.140.35 좋은 글 고맙습니다 11/05

신영호 님의 댓글

신영호 작성일

신영호
61.73.147.59 졸역을 좋게 봐주셔서 두루하사님 감사합니다. 항상 평안하시길 바래요. 11/05

로두마리 님의 댓글

로두마리 작성일

로두마리
222.119.139.75 와.!! 대단하십니다.
영어도 정말 잘하시고, 아무튼 너무 감사합니다. ^^ 11/07

Co60 님의 댓글

Co60 작성일

Co60
58.237.240.70 살면서 이런 정보들을 접하며 살아왔음에 대입해보며
촘촘하고 빈틈없이 짜여진 우주 그물망을 확인하게 되므로
한편 안도하고 한편 갑갑합니다 11/07

신영호 님의 댓글

신영호 작성일

신영호
61.73.147.59 Co60님 끊임없는 자아실현 과정을 통해서 결국 완성된 깨달음을 얻게 된다면 갑갑함은 사라지리라 여겨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마음을 얻으셨으면 합니다.

저의 졸역을 좋게 봐주셔서 로두마리님께 감사드립니다.

모든분들의 평안을 바랍니다. 11/08

 


접속자집계

오늘
3,138
어제
3,863
최대
3,863
전체
607,417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COWHITEROS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